열린의회, 구민과 함께하는

금천구의회

의회에 바란다

본문내용

의정 및 구정에 대한 건의 및 불편사항 등을 개진하는 곳입니다. 우리구의회 발전을 위하여 구민 여러분의 소중한 의견을 받습니다. 글은 실명으로 게시되며, 저속한 표현, 특정인에 대한 비방, 광고 등 민원으로 볼 수 없거나 부적합 하다고 판단되는 게시물은 예고없이 삭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용 문의 : 금천구의회 02) 2627-2442~3

의회에 바란다
제목 최원종 서현역 칼부림 사건 배후범죄 의혹. 글번호  
작성자 박ㅇㅇ 공개여부 공개  등록일 2023-09-04 

최원종 서현역 칼부림 사건 배후범죄 의혹.


제가 이글을 올리는 것은 의원님들과 시민들께서 서현동 사건에서 전파무기, 조직스토킹에 대해 관심가져 주시고, 토론해 주셔서 의혹을 반영하시어 수사검찰에 수사탄원 좀 보내수십사 하는 탄원 입니다.
그리고 의회게시판과 까페와 블로그에 관련 귀한글 한번만 올려주십시하는 부탁을 드리려는 것입니다


​전파무기 5000피해자들에겐 절실한 생존이 달린 도움입니다.
전파무기(마인드컨트롤범죄), 조직스토킹 사회의 관심과 정부의 관심과 수사기관의 적극적 수사반영이 절실합니다.
5천 피해자들이 범죄자로 또 범죄자의 노리개로 전락할 위험에 빠져 있습니다.
전파무기는(마인드컨트롤범죄) 뇌를 조종하는 범죄입니다.

사람을 해친 이 범죄, 절대 용서가 안될 범행이지만 최종원씨의 진술처럼, 다른 5000피해자들처럼, 이를 전파무기로 조종한 범죄들이 존재한다면, 그들이야 말로 곧 온 사회를 이렇게 흉악히 해치는 숨은 절대악임을 생각해 주셨으면 합니다.
마인드컨트롤 범죄(전파무기), 조직스토킹 범죄 이미 국내에만 5000명 이상의 동일한 피해를 호소하는 피해자분들의 까페가 있습니다.
이분들이 곧 전파무기 범죄의 증명입니다.

mindcontrol TI
https://cafe.daum.net/mindcontrolti


서현역에서 14명을 사상한 칼부림 사건 최원종씨가 경찰에 진술한 기사 내용입니다.

최씨는 경찰 조사에서 스토킹 조직으로부터 '방사선'이나 '전파무기' 등으로 공격을 당했다는 진술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형 스토킹 집단이 자신을 해하려 해 이를 자신의 범행을 통해 세상에 알려 스스로를 보호하려 했다는 식의 진술을 했다.”
경찰조사 및 프로파일러 면담에서 최원종이 위장진술을 하고 있지 않다고 보고있다
정신질환 등으로 부모님과 마찰로 인해 따로 거주했다


위 기사들을 보면 범죄프로파일러 면담에서 최씨의 경우 거짓을 말하지 않았다고, 인정되고 있습니다.
그리고 조현병 인격장애로 진단을 받고, 가족과 떨어져 살았다는 기록이 있습니다.
전파무기(마인드컨트롤범죄) 피해자, 조직스토킹 피해자들이 공통으로 겪는 진단이고,
가족과 지인과 동떨어져 지내는 것 역시 비슷한 상황입니다.


이들 사건들이 꼭 마인드컨트롤조종, 조직스토킹(전파무기- 조종되고 조직스토킹 범죄를 당하고 있다는)
범죄였다고 완벽히 단정할 수는 없지만 본인의 진술도 있고, 실제 동일한 상황을 겪은 저로서는 인정 안해줄 수가 없었습니다.
많은 전파무기 피해자분들이(국내 5000명 피해자까페 존재)이런 범죄의 유혹속에 산다고 봅니다.
저 같은 경우 마인드컨트롤범죄자가 인공환청과 뇌조종으로 수년간 사람을 살해하라는 강박을 걸어 살해하라고 흉기까지 지정하고 실행 직전까지 간적도 여러번 있었습니다.
그 밖에도 많은 범죄가 있었습니다.
실제 마인드컨트롤범죄 사건, 조직스토킹 사건에 마인드컨트롤 피해자를 강간한 사건이 흔한 지경이며, 경찰관을 사칭하여 강간하는 사례까지 있습니다.
 
생소하실지 몰라 마인드컨트롤 범죄에 대해 설명드립니다.
*. 마인드컨트롤 범죄(전파무기 범죄)란-
뇌를 해킹하고 뇌를 조종하는 범죄입니다.
뇌활동 모든 것을 강제로 조종합니다.
생각, 감정, 인지기능, 지능, 이해력, 기억력, 결정등
또한 신체활동 모든 것을 조종 할 수 있습니다.
여러분들의 신체를 이용해 같이 보고, 듣고, 똑같이 느낍니다.
오감을 그대로 인식할 수 있고 조작할 수 있습니다.

고문도 할수 있습니다. 화상, 척추휘기, 근무력증등 모든 증상을 다만들어 낼수 있습니다.

* 마인드컨트롤(전파무기) 조정범들의 인공환청.
(보통 피해자들은 인공적으로 만든 환청이라하여 인공환청(V2K)이라고 합니다. 이들이 어떨 때 하는 소리는 마치 생각처럼 들려지고 느껴지기에 전 개인적으로 생각소리라고도  부릅니다.)
범죄자들이 인공환청으로 떠들고 생각을 판단을 결정을 조종해 버립니다. 그 다음은 조종할 필요도 없습니다. 결정된 체로 행동하기 때문입니다.
매우 사실감 넘치는 묘사에 인공환청들을 합니다.
직장동료와 주위, 교제하는 여자, 많은 동네 이웃들을 대상으로 조종된 피해자에게 과민증과 피해의식을 높이고 폭력등의 범죄를 저지르라고 계속 충동조종과 함께 인공환청으로 이간질을 합니다.
그리고 그분들을 마인드컨트롤 조정범죄자들이다. 조직스토커다 하며 또 인지를 조종합니다.
행인을 강간하라. 살해하라라는 직접적 인공환청과 충동을 조종한 것을 저는 오래 겪었습니다.
저 역시 사람을 살해할뻔한 일이 한두번이 아닙니다.
 
마인드컨트롤범죄(전파무기)에 대해 자세한 설명이 있는 까페입니다.
https://cafe.naver.com/911action

사람을 해친 이 범죄, 절대 용서가 안될 범행이지만 최종원씨의 진술처럼, 다른 5000피해자들처럼, 이를 조종한 범죄들이 존재한다면, 그들이야 말로 곧 온 사회를 이렇게 흉악히 해치치는 숨은 절대악임을 생각해 주셨으면 합니다.
마인드컨트롤 범죄(전파무기), 조직스토킹 범죄 이미 국내에만 5000명 이상의 동일한 피해를 호소하는 피해자분들의 까페가 있습니다.
단순히 최씨를 도와달라는 말씀이 아닙니다.
숨은 절대악의 존재를 증명하고 있는 5천 피해자들을 위해서라도 그 절대악을 수사해야 합니다.

대다수 피해자들이 반정부 성향을 보이고 있습니다.
수십년된 피해자가 부지기수니까요.

피해자들이 국가와 이웃을 범인으로 지목하고 있습니다.
저희 탄원과 삶에 용기를 주십시오. 붙들어 주십시오.
국가와 사회가 관심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십시오.
의회게시판과 블로그와 까페에 관심 가지시겠다는 용기를 주시는 따뜻한 답변도 도와주십시오.
살수있게 붙들어 주십시오.

 
아직 국내엔 알려진 해결(처벌)사건이 없습니다만.
해외에서는 이 범죄가 처벌되고 있습니다.
침습형이긴 하지만 임플란트칩으로 조종돼 처벌한 사례가 있습니다.

미국 법정에서 승소한 마인드컨트롤 피해자 (임플란트 칩 발견) 제임스 워버트
요즘은 인공환청으로 비침습형을(신체에 삽입없는 형) 주장하더군요.
https://cafe.daum.net/mindcontrolti/NlOj/3131

또한 러시아에서는 자국의 마인드컨트롤무기에 대해 공개하고 이를 금지하는 법령까지
나온지 오랜 상황입니다.
https://cafe.daum.net/mindcontrolti/NlNw/54254

mindcontrol TI
https://cafe.daum.net/mindcontrolti
 
마인드컨틀로범죄 조직스토킹처벌운동
https://cafe.naver.com/911action
 
마인드컨트롤전파무기 그리고 열린세상s
https://m.cafe.daum.net/tpfhdnstptkd
 
 
전파무기(마인드컨트롤범죄), 조직스토킹 사회의 관심과 수사기관의 적극적 수사반영이 절실합니다. 많은 피해자들이 범죄자로 전락할 위험에 빠져 있습니다.
의워님들과 시민들께서 관심만 가져주신다면, 5000명 이상의 피해자들의 삶이 달라질 수 있습니다.
저 포함 우리가 살아갈 힘을 얻을 수 있습니다.

수사기관에 수사검토 의견 탄원좀 보내주십시오.
단체게시판과 블로그와 까페에 관심글을 올려주십시오.
용기를 주시는 따뜻한 글좀 도와주십시오.
살수있게 도와주십시오.

마인드컨틀로범죄 조직스토킹처벌운동 까페
https://cafe.naver.com/911action

대한민국 테크놀로지범죄 피해자단체
총무 박진흥 드림. 010-3476-2696
수정하기 삭제하기 목록

이전글/다음글
다음글 [답변] 최원종 서현역 칼부림 사건 배후범죄 의혹.
이전글 [답변] 미래향기도서관의 유아동 이용 지원을 응원합니다.

(08611)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 73길 70 (시흥동 1020)
전화 02-2627-2125 (평일 09:00 ~ 18:00, 점심시간 12:00 ~ 13:00), 팩스 02-2251-1830
Copyright© 2021 Geumcheon-GU Council.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