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민과 함께하는 열린의회

금천구의회

의회에 바란다

본문내용

의정 및 구정에 대한 건의 및 불편사항 등을 개진하는 곳입니다. 우리구의회 발전을 위하여 구민 여러분의 소중한 의견을 받습니다. 글은 실명으로 게시되며, 저속한 표현, 특정인에 대한 비방, 광고 등 민원으로 볼 수 없거나 부적합 하다고 판단되는 게시물은 예고없이 삭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용 문의 : 금천구의회 02) 2627-2442~3

의회에 바란다
제목 아동친화도시금천구? 영유아의 인권을 보호해주세요. 글번호  
작성자 이가연 공개여부 공개  등록일 2022-03-29 
금천구 의원님들 안녕하세요.
저는 올해 구립해야해야어린이집에 입소한 만1세 영아의 학부모입니다. 독산1동 분소 보건지소 건립 이슈를 접하고 입소를 망설였으나 담당 공무원과 원장선생님의 설명을 듣고 충분히 고민하여 입소를 결정하였습니다.

헌데 지난 3월 16일 황당한 경험을 하였습니다. 하원시간인 4시경 아이들은 어린이집 앞 체력단련장 운동장과 어린이공원에서 한창 뛰어놀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안내문이나 임시 안전휀스도 없이 지게차로 기존 컨테이너를 여러번에 걸쳐 부술듯 들어내며 가로등이 넘어갈 뻔 하는 과정을 지켜보았습니다. 지게차를 보고 흥분한 아이를 겨우 달래 늘 하원하던 길은 위험해보이기에 크게 돌아 집으로 왔습니다. 아직 판단력이 흐린 아이들이 자칫 잘못하여 지게차로 달려들 수도 있었을걸 생각하니 아찔하고 화가 났습니다.

이날 삼아종합건설에서 공사에 사용할 2층 컨테이너가 설치되었고 다음날 전기공사가 진행되고 또 한날은 아이들 등원시간에 지게차로 기존 컨테이너를 수거해가기도 하였습니다. 공사 시작도 전에 영유아들의 안전은 보호받지도 못하는 것을 보면서 앞으로 2년간 진행될 공사에도 신뢰가 가지않습니다.

공사 설명회와 부모 간담회 없이 금천구청의 민원은 복사+붙여넣기 형식으로 답변만되고, 4월1일 공사 시작이라는 현수막과 출입로 폐쇄 안내문을 설치해놓고선 금일(3월 29일) 주민협의체회의를 실시한다고하니 순서가 잘못되어도 한참 잘못된 것 같습니다. 주민협의체회의인지 통보를 받는 자리인지요.

금천구청은 아동친화도시라고 알고있습니다. 아동친화도시에 사는 어린이들이 보장받아야할 당연한 권리가 무시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지역사회를 위해 복합건물의 설립을 무조건 반대하는 것이 아닙니다. 아직 해결되지 않은 민원인 공사 중 영유아 낮잠시간 확보(12:30 ~ 14:30), 어린이집으로부터 이격거리 20m 안전휀스 설치, 아트휀스 설치 등 아동이 안전하고 오염되지 않은 환경에서 자랄 수 있는 최소한의 조치 후에 공사를 요구하는 바입니다.
감사합니다.
수정하기 삭제하기 목록

이전글/다음글
다음글 공사장 옆 어린이집의 안전을 확보해 주세요
이전글 복합시설 공사전 어린이집 부모님들의 요구사항을 협의해주세요.

(08611)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 73길 70
전화 02-2627-2125, 팩스 02-2627-2126
Copyright© 2021 Geumcheon-GU Council. All Rights Reserved.